Korean Illustrator Draws Intimate Illustrations So Well You Can Almost Feel It

Yang Se Eun is a South Korean illustrator, who started drawing cartoons from the early age of 4. She is best known for her lovely, sensual couple illustrations, drawn in Photoshop. “I do all of my drawings with Photoshop. The series schedule is tight and I have to work fast,” said Eun in an interview with Bored Panda.

Source: Korean Illustrator Draws Intimate Illustrations So Well You Can Almost Feel It

View this post on Instagram

힘들었던 2020년을 뒤로 하고 신년엔 더 힘차게 딛고 일어나고픈 마음으로 그렸습니다. 함께 하게 되어 매우 영광이에요! 멋진 여성작가님들 13분의 그림과 아름다운 리워드 굿즈는 프로필 링크에서 확인해주세요✨ #파력_프로젝트 #zipcy

A post shared by [Zipcy] Illustrator 집시 (@zipc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Practice – 한번에 잘 그려지면 좋겠지만 아직도 나는 늘 두번은 망하고 나서야 손이 풀린다. 운동처럼 반드시 워밍업이 필요한 사람=나 . 오프라인강의에서는 직접 시연을 하니 매번 긴장의 연속🌚 . 연필은 그날그날 기분에따라 다르게 써요. 가지고 있는 종류가 무지 많은데 가장 손이 많이 가는 연필은 톰보랑 스테들러입니다. . #zipcy #pencil #drawing #연필일러스트 #집시

A post shared by [Zipcy] Illustrator 집시 (@zipcy) on

1 Comment

  1. Lifelike !! Thanks for sharing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